행오버 3, 추억은 추억으로 남겨뒀어야 했다.(★☆☆☆☆)

2018.09.21 00:05

영화가 시작하면 방콕교도소가 나오고, 레슬리 초우가 탈출합니다.

그리고 장면이 변하고, 기린을 싣고 고속도로를 질주하는 앨런이 나오죠.

그 이후 이야기는 네타가 되니까 구체적으로 묘사하지는 않겠지만...

▲ 언제나 밝은 앨런


▲ 앨런의 애완기린. 이번 이야기는 여기서 시작된다.

이 영화에서 볼만한 부분은 여기까지 입니다.


언제나처럼 친구들이 모여서 난관을 풀어가지만 그 방법도, 과정도 이전처럼 유쾌하지 않습니다.(사람이 죽기도 하고...)

행오버는 원래 '미친 개그'영화인데, 미치지도 않았고, 개그도 별로 안나와요.

영화 초반, 강렬한 10분은 기대감을 가지게했지만 이후 나오는 개그는... 굳이 따지자면 매 시리즈 나왔던 '덴티스트 드립'정도 말곤 기억나지 않네요.


'행오버 3부작의 끝을 봐야겠다'는 마음이 강하시다면 팬심으로 볼만하겠지만...

좋아하는 만화나 소설의 마지막 장을 읽지 않는 사람이라면, (저는 가끔 그래요.;;) 그냥 남겨두시길 바랍니다.

추억은 추억일때 아름다운건가봐요.

토닥이랑의 모든 게시물은 직접 촬영하고, 글로 담은 自作 컨텐츠로 퍼가는 행위(펌)를 일절 허락하지 않습니다.
인용한 내용은 출처를 별도 표기하고 있으며, 미비한 경우 댓글로 알려주시면 신속하게 조치하겠습니다.
(떠도는 이야기, 뉴스스크랩 등 일부 카테고리는 게시물 성격에 따라 생략될 수 있습니다.)

Comment

Comment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