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프덴 부추어전, 맥주가 땡기는 기대 이상의 맛

2015/06/21 23:42

마트 할인코너에서 발견한 쉐프덴 부추어전.

마트 할인코너에서 간만에 득템했습니다.

할인코너에 굴러다닌다는 건 이 제품을 고른 사람이 별로 없다는 말이겠죠, 슬프게도.

제가 집어 온 가격은 2묶음 (1봉지에 부추어전 2장이 들어 있습니다.)에 1,700원정도.

정가는 2묶음에 3,400원정도 하는 것 같습니다.

▲ 부추전인줄 알고 사왔는데..

이 제품을 살 때 부추전인줄 알았습니다.

모양이 정말 부추전이랑 똑같이 생겼거든요. 그런데 집에와서 뜯어보니 만든 곳이 대림선.

어묵으로 유명한 곳이죠. 그리고 이름도 부추魚전입니다.

 

부추전이든, 부추어전이든 출출할 때 맛만 있으면 그만이라는 생각으로 일단 뜯었는데...

▲ 눈을 의심하게되는 외관

▲ 식품의 유형 : 어묵(유탕처리/비살균제품)

생긴건 저렇지만 어묵입니다.

부추전을 만들었는데 밀가루 대신 생선을 쓰면 아마 이렇게 나올 것 같습니다.

▲ 달라진 모습은 없지만 조리 완료.

조리방법은 제품 뒷면에 나오는데요.

▲ 저스트 원미닛!

후라이팬을 사용한다면 더 따끈하고 맛있을 것 같습니다.

한봉지 남은 것은 모짜렐라 치즈 올려서 후라이팬에 해먹어야지.

▲ 비주얼이 밀가루전같지만... 어묵입니다.

▲ ...맛은 있는데 뭔가... 부족해.

▲ 마요네즈 납시오.

▲ 마요네즈를 적절하게 뿌리고

▲ 찍먹~!

조리예에는 간장이 나오지만 개인적으로 마요네즈를 더 추천합니다.

본래 어묵에 산미는 없잖아요.

산미가 더해지면서 혀에 착 달라 붙습니다.

크게 느끼하지도 않고 담백한게 꽤 맛있습니다.

 

진짜 전처럼 포만감이 생기지는 않지만 맥주 한캔과 함께 한다면 여름밤 간식으로는 충분한 것 같습니다.

맛도 맛이지만 설거지꺼리가 없이 바로 잠들 수 있다는 것도 매력!

냉정하게 생각해서 부추 조금 섞인 오뎅 1장에 천원이라는게 좀 비싼듯하기도 하지만...

아마 오뎅을 잔뜩 사서 부추랑 같이 먹어도 이 맛이 나오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다음에 해보고 말씀드리죠.)

▲ 제 점수는요.

10점 만점에 8점!!!

(다음에 오뎅과 부추사서 해보고 맛이 비슷하면 대폭 삭감하겠지만 현재 만족도는 이 수준!)

ⓒ 2015 토닥이랑

[구글광고가 하단에 개재됩니다.]

토닥이랑의 모든 게시물은 직접 촬영하고, 글로 담은 自作 컨텐츠로 퍼가는 행위(펌)를 일절 허락하지 않습니다.
인용한 내용은 출처를 별도 표기하고 있으며, 미비한 경우 댓글로 알려주시면 신속하게 조치하겠습니다.
(떠도는 이야기, 뉴스스크랩 등 일부 카테고리는 게시물 성격에 따라 생략될 수 있습니다.)

Comment

Comment List

  1. 흐억. 어묵에 마요네즈가 잘 어울리는가요? 마요네즈를 좋아하지만 왠지모를 거부감이 앞서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