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링글스 파티스피커, 제품소개 및 간단 프리뷰

2016.06.19 22:23

▲ 요즘 프링글스 파티스피커를 열심히 홍보하는 4위먼 도미닉

사이먼 도미닉이 요즘 TV에서 한참 광고하고 있는 프링글스 파티 스피커.

 

돈받고 따로 파는게 아니라 프링글스 110g을 6통을 구매 후 뚜껑 비닐 안쪽에 적힌 번호를 프링글스 사이트에 입력하면 택배로 주는 스피커인데요.

'집에 블루투스 스피커도 굴러다니는 판에 이런게 왜 필요해?'라고 생각했습니다만 결국 저도 프링글스 6통을 사먹고 받았습니다.

▲ 택배사는 로젠택배

▲ party speaker

박스 그림을 자세히 보시면 dj가 파티스피커를 물려놓고, 거기서 나온 3.5파이 캐이블을 사람들이 이어, 이어 뒤로 넘기는듯한 이미지.

이렇게 스피커를 쭉~ 이을 수 있는 제품입니다.

▲ 알맹이는 심플

▲ 디자인은 랜덤

▲ 뭔가 정신없는 디자인

▲ 간략한 소개

음원소스로 3.5파이 스트레오 캐이블이 들어가고 스피커에서 레프트, 라이트 혹은 스트레오 채널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3.5파이 중 어느쪽을 꼽든 남은 단자로 다른 스피커(이어폰도 되고..)를 연결할 수 있습니다.

▲ 건전지를 넣으려면..

▲ 일자드라이버가 필요

제품 하단에 건전지를 넣으면 되는데요.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일자드라이버로 풀어야합니다. 이게 좀 귀찮다고 생각이 들기는 하는데...

▲ 나사의 길이는 1cm안팎

▲ AAA건전지 3개가 들어갑니다.

'건전지 부분에 왜 굳이 드라이버까지 박아야하지?'라고 생각했는데요.

스피커가 진동하는만큼 나사를 빼거나, 튼실히 조여주지 않으면 약한 충격에도 건전지가 흔들리며 접촉불량으로 소리가 꺼지는 일이 있었습니다.

건전지 삽입 후 나사를 꼭 조여주세요.

▲ 먹다남은 프링글스 통에 꼽으면 완성

▲ 동봉된 스트레오 캐이블, 금도금은 아님.

▲ 캐이블이 꼽히면 자동으로 전원이 들어옵니다.

▲ 테스트

▲ 선정리가 깔끔해서 좋긴 하네.

다들 궁금한게 음질,음량일건데요.

음질을 따질만한 황금귀는 아니라서 잘 모르겠지만 화이트노이즈도 심하지 않고 (1cm정도 가까이서 들으면 들리기는 합니다만) 과자 부록으로 주는 상품치고는 나쁘지 않은 퀄리티.

볼륨은 프링글스 통에 넣었을 때 통이 울림통역할을 하면서 우퍼스피커마냥 생각보다 큰 볼륨을 자랑합니다.

측량한 값은 아니지만 대충 귀로 듣기에는 PC모니터에 달려있는 스피커와 비슷할정도로 크게 잘 들립니다. (2~5W 사이로 추정 메뉴얼을 보니까 3W네요. 역시나!)

 

비록 블루투스가 되는 제품은 아니지만 스트레오 단자가 깔끔하게 정리되는만큼 큰 단점은 아닙니다.

문제는 AAA건전지가 들어가는게 좀 에러.

한번 건전지를 넣었을 때 몇시간을 쓸지는 테스트해봐야겠지만 이건 확실히 불편합니다.

(매번 일자드라이버가 필요하기도 하거니와 저는 집에 굴러다니는 AAA가 없어서 충전지를 썼습니다.)

 

프링글스를 좋아한다면 한번쯤 관심을 가져보실만한 제품입니다.

과정의 번거로움을 감수할 수 있다면 스피커만 바라보고 프링글스 6통을 구매해도 가성비가 나쁘지는 않습니다. (2+1 처럼 구매한다면)

하나쯤은 집에 있으면 요긴하게 쓸 아이템입니다.

2개라도 좋구요.

ⓒ 2015 토닥이랑

[구글광고가 하단에 개재됩니다.]

신고

'review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링글스 파티스피커, 제품소개 및 간단 프리뷰  (0) 2016.06.19
토닥이랑의 모든 게시물은 직접 촬영하고, 글로 담은 自作 컨텐츠로 퍼가는 행위(펌)를 일절 허락하지 않습니다.
인용한 내용은 출처를 별도 표기하고 있으며, 미비한 경우 댓글로 알려주시면 신속하게 조치하겠습니다.
(떠도는 이야기, 뉴스스크랩 등 일부 카테고리는 게시물 성격에 따라 생략될 수 있습니다.)

Comment

Comment Li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