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뮤즈 Q9의 솔직한 사용기

블로그에 개봉기를 별도로 올리지는 않았지만 1년 전쯤에 아이뮤즈Q9을 구매했습니다.

기억하시는 분은 없겠지만 사진도 한번 나갔었죠. (link)

개봉기도 아니고, 최신제품의 새제품 소식도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 이번 글이 구매를 고려하는 분 혹은 이미 사용하고 계신 분들에게 도움이 되리라 믿습니다.

새제품의 포장상태나, 의미없는 스팩나열보다는 진솔한 사용담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거든요.

 

언제나처럼 이번 글도 일체의 스폰서없이 토닥이의 100% 자비로 이뤄진 리뷰입니다.

신뢰성은 몰라도 공정성만큼은 의심하지 않아도 좋습니다.

 

그럼 아이뮤즈Q9을 알아봅시다.

 

 

■ 하드웨어 구성

아이뮤즈 Q9은 쿼드코어CPU에 쿼드코어 GPU 그리고 2GB의 램, 레티나급(2048x1536,아이패드3와 동일해상도)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입니다.

▲ RK3188 쿼드프로세서가 들어가 있다.

얼핏보면 굉장히 빵빵한 하드웨어로 보입니다.

하지만 OS가 저장된 내장메모리(nand flash)가 매우 느려서 다른 하드웨어들의 발목을 잡고 있으며 조금은 생소한 브랜드인 Rockchip의 RK3188(1.6기가 쿼드코어)은 스팩만큼의 속도를 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메모리의 경우, 치환펌웨어(link)를 사용하면 조금 더 빠릿빠릿해지지만 여전히 조금은 답답한 속도입니다.

앱 실행속도도 문제지만 화면 스크롤이 부드럽지 않아서 답답하게 느껴지는데 이는 GPU에 해당하는 칩셋이 몇세대 전 제품인 Mali-400으로 오버클럭이 적용된 상태이나 (400클럭에서 600클럭으로) 레티나급(2048x1536) 디스플레이를 다루기에는 부족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PC로 치자면 QHD해상도의 대형 모니터에 보급형 지포스가 달려있는 꼴로 인터넷을 하거나, 워드프로세서를 돌릴때는 큰 문제가 없겠지만 게임은 힘들겠죠.

 

 

■ 3D 게임은 GG!!!

생소한 락칩과 안드로이드 계열에서는 보기 힘든 독자적인 해상도라 게임 호환성이 많이 걱정되었지만 구동 자체는 생각보다 잘 됩니다.

모바일 게임으로 명성이 높은 게임로프트나 게임시장의 甲 EA 게임의 경우 2D든, 3D든 테스트한 모든 게임이 정상적으로 실행되었습니다. (우리나라 제작사들이 만든 모바일 게임은 화면이 깨지는 등 오류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돌아가는 것과 잘 돌아가는 것은 차이가 있지요.

빠른 화면전환과 속도감이 필요한 레이싱 게임(니드포스피드, 아스팔트 시리즈 등)을 구동하면 속도계에는 200Km가 뜨지만 화면은 자전거보다 느리게 움직입니다.

 

3D게임 중 그래도 '할만하다.'라고 느낀 것은 피파14가 거의 유일하네요.

피파가 돌아가는 모습으로 볼때, 잠재능력이 있는 하드웨어임은 분명하지만, 잠재능력을 끌어내줄 친절한 앱 제작사가 많지는 않겠죠.

▲ 피파의 경우 꽤 무난하게 돌아가는 편.

그리고 2D게임이라도 화면이 동적인 경우는 꽤 버벅거리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심슨가족이 그 대표적인 예.

불행 중 다행인 점은 그래도 못할정도는 아니라는 것?!

반면, 3D는 궁합이 맞는 일부 게임을 제외하면 많이 힘듭니다;;

 

 

 

■ E-BOOK? Good!

너무 디스만 한것같은데 잘 안돌아가는 게임이 있고 전체적으로 사용시 약간 느린 느낌이 있을 뿐.

평소 사용하는 스마트폰이나 넥서스7처럼 빠릿빠릿한 터치감만 욕심내지 않는다면 사용하기 불편할 정도는 아닙니다.

 

HD모니터보다 고해상도의 디스플레이로 즐기는 인터넷과 전자책 그리고 동영상은 기대이상의 만족감을 줍니다. 특히 e-book 용도로 사용하신다면 책읽기에 적합한 4:3 비율에 망점이 보이지 않기에 '종이책을 보는 듯한 느낌'까지 받을 수 있습니다.

소설책은 물론, 그림 사이 작은 글씨가 많은 만화책. 깨알같은 글씨가 있는 잡지(PDF형식)도 편하게 읽을만큼 해상도가 뛰어납니다.

▲ pdf로 잡지를 열어 본 경우, 작은글씨까지 깔끔하게 표시된다.

단언컨대 지금까지 제가 만진 어떤 기기보다도 '전자책으로 만족도'가 높았습니다. (아이패드2, 갤럭시탭, 갤럭시탭 8인치 등) 아이패드의 패널과 비교하면 조금 더 어둡고 한등급 낮은 제품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상도가 깡패라는 말처럼 훌륭한 비주얼을 자랑합니다.

무엇보다 안드로이드만의 자유분방한 유연성(Baidu cloud에 저장된 pdf나 zip파일을 각종 뷰어프로그램으로 열어버리는 등)은 애플의 아이패드가 따라올 수 없는 부분이죠.

 

물론, 단점도 몇몇 부분 있는데요.

바로 전자책의 보고. 티스토어가 설치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이는 USIM이 없는 제품특성 상, Q9의 단점이라고 하기는 조금 그렇고 티스토어를 운영하는 SK의 정책이 변하기를 기다릴 수 밖에 없습니다.

▲ 아이패드를 보면 언젠가는 가능할지도?!

또 다른 단점은 TTS가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으로 저처럼 책을 '귀로 듣는 분'에게는 매우 아쉬운 부분입니다.

 

루팅 후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방법으로 억지로 TTS관련 기능을 구겨넣을 수는 있지만 펌웨어 영역에 할당된 공간이 넉넉하지 않기에 일부 언어를 거세해야하며 시스템도 굉장히 불안해지는만큼 권하고 싶은 방법은 아닙니다.

 

 

■ 인터넷은 그냥 그래요...

인터넷 스크롤 자체는 좀 버벅거리지만 (이건 앞서 말한 것처럼 GPU문제) 램 용량은 넉넉하기에 큰 페이지를 읽어도 튕겨나가는 일은 별로 없으며 토도우나 유쿠같은 동영상 사이트도 무리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동영상 사이트 이용되는게 뭐 대단한 일이라고 별도로 설명을 하냐?'고 생각하실 분도 있겠지만 듀얼코어 스마트폰이나, 램이 1GB 이하의 스마트폰에서는 실사용이 불가능한 수준이었습니다.

비록, 칩셋이 좀 듣보잡이긴 하지만 '쿼드'답게 돌아간다는 내용을 말씀드리는 것입니다.

 

페이지를 여는 속도는 조금 느린편이지만 (살짝 답답한 정도?) PC페이지를 열어도 충분한 해상도와 화면크기인만큼 모바일 페이지가 지원하지 않는 사이트는 이 녀석으로 웹서핑을 하고 있습니다.

▲ 본 블로그를 열어 본 모습.

 

 

■ 악세서리는?!

Q9을 출시한 아이뮤즈에서도 전용 악세서리를 판매하고 있지만 가격도 비싸고 불편하죠.

▲ 정품 가죽켕이스, 앞면 덮개가 2개;;

화면보호필름이야 그렇다치고 가죽케이스는 정말 누가 만들었는지 한대 때려주고 싶을 정도로 편의성이 떨어집니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아이패드2와 크기가 거의 비슷하기때문에 가죽케이스 제품을 대신 사용할 수 있다는 점. (사출형 플라스틱 케이스는 못씁니다. 크기가 달라요.)

하지만 이 경우도 편리하게 사용하려면 여기, 저기 구멍을 내고 자르는 수고를 하셔야 합니다.

▲ 이어폰부터 카메라위치까지 모두 다른만큼 케이스에 구멍을 뚫어야 한다.

그래도 정품케이스를 사용하는 것보다는 이쪽을 추천!

 

다음은 충전기를 설명해야겠네요.

일반적인 스마트폰처럼 5핀을 쓰면 좋게는데... 2.5파이를 사용합니다. 즉, 별도의 케이블을 구매하지 않는 이상 PC로는 충전할 수 없으며, 별도의 케이블을 구매해도 효율이 매우 떨어지니까 전용 충전기를 소중하게 보관합시다.

 

기타 악세서리로는 메모리카드, HDMI 캐이블(미러링이 됩니다.) 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 기본 앱 소개 및 Q&A

 

인터넷 브라우저 - 기본앱이 가장 빠르고 안정적입니다만, 다른 앱도 크게 차이나지는 않습니다.

 

동영상 플레이어 - 중국에서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기본앱이 들어있으며 SMI자막을 지원합니다. 하지만 팝업플레이시 자막이 나오지 않으니 이때는 다이스 플레이어를 사용해보세요.

 

음악 플레이어 - 음장도, 배속도 지원하지 않는 무능한 음악플레이어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이메일 - 여러개의 계정을 관리할 수 있는 이메일 앱이 내장되어 있으며 나쁘지 않은 성능.

 

카메라 - 초점을 잡을 수 있는 카메라 앱이 내장되어 있습니다만...하드웨어 성능이 나빠서 어떤 앱을 써도 잘 안찍힐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다루지 못한 내용에 대해 셀프 Q&A를 하면서 글을 마치겠습니다. 질문이 있으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무게는? 실측한 결과 591g

 

펌웨어는? 젤리빈이며 킷캣 업그레이드는 아마 없을듯.

 

내구성은? 가급적이면 보호케이스를 꼭 사용하세요. 사용자 카페에 액정이 깨졌다는 글이 자주 올라오며, 수리비용은 새제품 가격과 비슷합니다.

 

화질은? 해상도는 고해상도지만 화면은 좀 어두운 편. (최고 밝기도 어두운 편)

 

음질은? 막귀라 잘 모르겠습니다만, 이어폰만 꼽으면 화이트노이즈가 들리는 수준은 아닙니다. 무난한 편.

 

리셋버튼이 보인다? 오작동을 막기위해 핀셋이나 클립을 사용해야만 누를 수 있습니다. 과거에는 자주 사용했지만 최신 펌웨어는 꽤 안정적이라서 쓴 기억이 없네요.

 

기타 버그는? 화면이 꺼지면 블루투스도 함께 꺼집니다. 펌웨어 업데이트로 잡아줘야 할 부분인데...

 

어떤 용도로 쓰면 좋을까? 가장 저렴한 고해상도 태블릿입니다. 그렇기에 전자책으로는 매우 매력적인 기기입니다. 동영상도 뭐... 그럭저럭 볼만은 하구요. 하지만 다른 용도로는 평범한 수준이며, 게임은... 비추.

todaki.tistory.com 토닥이랑

[구글광고가 하단에 개재됩니다.]

 

공감버튼을 꼭! 꾹! 퍼가실 때는 본문금지, 링크환영!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토닥이랑의 모든 게시물은 직접 촬영하고, 글로 담은 自作 컨텐츠로 퍼가는 행위(펌)를 일절 허락하지 않습니다.
인용한 내용은 출처를 별도 표기하고 있으며, 미비한 경우 댓글로 알려주시면 신속하게 조치하겠습니다.
(떠도는 이야기, 뉴스스크랩 등 일부 카테고리는 게시물 성격에 따라 생략될 수 있습니다.)

Comment

Comment Li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