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무대에서 이 가수들이 보고 싶어요.

2016.12.10 13:22

디제이디오씨

지난 5차 촛불집회에 출연이 거의 확정되어가던 시점에, 갑자기 '수취인분명'(link)이라는 노래의 '미스 박'이라는 단어가 논란이 되어 무대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 좋아요 24,461 싫어요 365.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보다 낮은 반대표.

노래를 처음부터 끝까지 한번만 들어봐도 이 노래가 과연 '여성혐오'를 담은 것인지, 현 시국을 이야기하는 것인지 쉽게 구분가능하다고 보는데 자칭 '페미니스트'라는 분들이 '미스 박'단어를 반대하며 '컨펌'해주지 않으셔서 무대에 오르지 못했죠.

▲ 디제이디오씨는 여성단체에게 가사를 컨펌받았어야 했을까?

집회 주최측이 왜 '비선'인 자칭 페미니스트들에게 '컨펌'을 받는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만, 아마도 페미니스트 선생님들께서 '전체적으로 노래를 들으면 그런 기운이 온다.'라고 느끼셨나봐요.

▲ 전체 노래를 들으면 '여성혐오'기운이 느껴지는걸까?

TV 프로라면 그렇게 항의할 수 있지만 집회현장이라면 이야기가 다르다고 봅니다.

촛불 광장은 '박근혜 반대'라는 공통점 하나만 있다면 누구나 발언대에서 이야기할 수 있고, 무대에 오를 수 있어야 한다고 보거든요.(순서는 있겠지만)

100만이 모인 광장에서 따져야 할 가치는 '나와 다른 이들 생각이 어떻게 다른지'가 아니라, '어떤 공통점이 있는지' 아닐까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분열을 조장하고 싶어 안달난 분들이 있나 봅니다.

 

볼테르의 친구인 에블린 베아트리스 홀이란 사람이 이런 말을 했습니다.

 

"나는 당신의 의견에 반대하지만 당신의 말할 권리를 위해 죽음을 각오하고서 싸우겠다."

 

죽음을 각오하고 싸울 생각까지는 없지만, 난 여전히 디제이디오씨를 보고 싶습니다.

만약 언젠가 무대에 오른다면 '수취인 불명'다음 곡으로는 아래 노래를 추천합니다.

▲ 음악도, 시대도, 돌고 돈다.

 

 

 

서태지

서태지의 별명은 '문화 대통령'입니다.

대중가수로는 드물게 시대성있는 노래를 불러왔기에 그 칭호를 얻은 것이지요. 하지만 정작 움직여야 할 때에는 침묵해왔습니다.(이게 사촌이자, 라이벌로 불리던 신해철과 차이점이기도 하구요.)

▲ 비선출 당연직 문화대통령 서태지

이번은 그 침묵을 깨기 참 좋은 기회같습니다.

대통령이 없을 때, 문화대통령이라도 나와야죠.

 

만약 서태지가 광장에 선다면 어떤 노래를 듣고 싶으신가요?

다들 '시대유감'을 첫 손에 꼽겠지만 전 '라이브 와이어'가 듣고 싶네요.

▲ 난 오늘 경계선을 넘을게.

 

 

 

젝스키스

긴 말할 필요가 있을까요.

다들 젝키 좋아하시죠? 보고 싶으시죠? 저도 '국민 아이돌' 젝키를 언제, 어디에서나 보고 싶습니다.

하지만 젝스키스의 소속사인 YG는 연말에 시상식도 골라가며 무대준비하는 곳이라서 안될거에요, 아마.

▲ 국민그룹, 젝스키스를 광화문 광장에서 보고싶어요.

 

[postscript]

- 12월 10일, 오후 4시 사전무대에 디제이디오씨가 오른다고 합니다.

신고
토닥이랑의 모든 게시물은 직접 촬영하고, 글로 담은 自作 컨텐츠로 퍼가는 행위(펌)를 일절 허락하지 않습니다.
인용한 내용은 출처를 별도 표기하고 있으며, 미비한 경우 댓글로 알려주시면 신속하게 조치하겠습니다.
(떠도는 이야기, 뉴스스크랩 등 일부 카테고리는 게시물 성격에 따라 생략될 수 있습니다.)

Comment

Comment Lis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