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3.0 체험마당, 최신 IT기기가 가득? 삐뚤어진 관람기

2015/05/06 01:21

지난 주말에 코엑스에서 열린 '정부3.0 체험마당'에 다녀왔습니다.

국민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행사였는데 많이들 들리셨는지 궁금하네요.

꽤 북적거리긴 한 모습이었는데...

▲ 코엑스 3층, 꽤 구석진 위치지만

▲ 막상 가보면 엄청 화려하다.

전 거의 모든 부스를 돌아다니며 꽤 부지런하게 관람을 했습니다.

이번 행사의 취지는 '국민 행복 대한민국'이라는 가치아래 정부3.0이 뭔지 국민에게 알려주겠다는 것 같았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모든 부스를 돌면서도 정부3.0이 뭔지는 잘 알수가 없었습니다.

 

뭐...

제가 멍청한 탓이겠죠.

 

하지만 배운것도 있었습니다.

정부에서 여는 행사라면 앞으로 꼭 가봐야겠다는 것.

나름대로 야심차게 돈을 들여 체험마당을 열었던 것 같습니다. 덕분에 왠만한 IT박람회보다 더 다양한 최신 스마트기기를, 무료로, 그것도 원없이 만져볼 수 있었고 볼거리도 많았습니다.

이거 다 우리 세금으로 하는겁니다. 그러니까 잔뜩 구경하고 즐길 권리가 우리에게 있을겁니다, 아마.

뭔가 비뚤어진 느낌이지만 나름대로 알찼던 토닥이의 '정부3.0 체험마당' 관람기, 시작합니다.

 

 

■ 전문가용 태블릿으로 낙서나 해볼까?! 디지탈 방명록

행사장의 입구에 떡하니 적혀있는 전자방명록.

'데이터로 만드는 새로운 세상'이라는 문구 아래 대형 TV가 달려있고 그 뒷면에는 꽤 큰 사이즈의 태블릿이 달려있습니다.

제 기억으로는 와콤제품 같았는데 모델명까지는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사실 그때 당시만해도 '관람기'를 이따위로 적을 것이라고 생각을 안했거든요.)

▲ 사실 이런 문자나 적고 가라고 만든 자리지만..

▲ 그림을 그리며 놀 수 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그린 그림은 아래 사진처럼 TV에 짠 하고 나타납니다.

그 자리는 방명록이자, 포토존 역할도 하고 있었습니다. 제가 저 그림을 자랑스럽게 게시했을 때도 누군가 사진을 찍고 계시더군요.

▲ 미... 미안한 짓을 해버렸다.

▲ 이 따위 그림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던 커블분, 미안합니다.

다시 태블릿 이야기로.

이미지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그림을 그리고, 편집하는 분들이 사용하는 전문가용 대형 태블릿입니다.

방명록 용도로 흑백으로만 셋팅된게 좀 아쉬웠지만 나름대로 필압도 감지하고...

제가 금손이였다면 꽤 굉장한 작품을 만들수도 있었을건데 아쉽네요.

 

 

■ 갤럭시 노트 엣지를 소개합니다?! 특허청

특허청 부스에서는 삼성의 갤럭시 노트 엣지가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저희 동네가 촌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하이마트에도 실물 대신 모형만 있었는데 여기서 갤럭시 노트엣지를 처음 만져보게 되었네요.

물론, 다른 전자매장에 가도 간단하게 체험할 수는 있겠죠.

하지만 WIFI 연결이 안된다거나, 비밀번호가 걸려 앱 설치에 제약이 있다거나 한게 대부분인데 특허청의 일괄심사 체험코너에서는 빵빵한 WIFI와 함께 잔뜩 만질 수 있었습니다.

▲ 일괄심사가 뭔지는 모르겠지만..

▲ 좋은건가봅니다.

행사장에는 이 밖에도 갤럭시4, 갤럭시5, 갤럭시5 등이 마구마구 굴러 다니고 있습니다.

(그럴 수 밖에 없는게 대부분 중앙부처에서 앱을 소개한다며 1~2대씩 스마트폰을 깔아 놨습니다.)

갤럭시 탭은 없냐구요?

8인치부터 10.1인치까지 모든 모델이 부스마다 굴러다닙니다. 이렇게요.

▲ 구형 갤럭시탭같은건 바닥에 굴러다닙니다.(여긴 산림청)

 

 

■ 오큘러스 리프트로 구현한 3D 지하철? 국토교통부

'정부3.0 체험마당'에는 오큘러스 리프트도 있었습니다.

국토교통부의 '3D로 구현된 지하철 체험'과 한 지방자치단체에서 꾸민 화제진압 시뮬레이터가 그것이었는데요.

저도 꼬맹이들과 함께 줄을 서서 체험해 봤습니다. 그리고 조금 실망했죠.

 

입체감이 카드보드랑 비슷한 수준이었거든요.

▲ 청자캣을 입은 꼬맹이가 쓰고 있는데... 사진에는 잘 안보이죠;;

▲ 다행히 이 사진은 잘 보이네요. 'Oculus'

 

 

■ 행사장 여기, 저기 굴러다니는 3D 프린터와 2.5D프린터

정부3.0 체험마당에서는 '자유학기제 부스'를 포함한 몇몇 부스에 3D프린터가 진열되어 있었고 2.5D프린터는 '어린이 한정' 체험도 할 수 있었습니다.

뭐, 어른이라고 특별히 못하게하는건 아니지만 이건 좀 많이 눈치가 보여서 도전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 행사장에 진열된 3D프린터

▲ ...와 3D 및 2.5D프린터로 만든 작품들

▲ 2.5D 프린터 체험교실, 이런 분위기라서 차마 참여할 수 없었다.

 

 

■ 최신 전자발찌를 구경하세요. 법무부

요즘 유행하는 스마트워치만 있었다면 이번 '정부3.0 체험마당'은 최신 IT트랜드를 파악할 수 있는 완벽한 공간이었는데 스마트워치만큼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실망하지 않았던 이유가 그 어떤 IT 박람회에도 볼 수 없었던 전자발찌를 세대별로 볼 수 있었거든요.

▲ 얼라어뎁터(kids adopter)의 MUST HAVE ITEM, 전자발찌.

▲ 마침 차고있던 MI-BAND와 비교, 무척 닮았네요.

▲ 국가기관에서 이동경로도 트래킹해주고 한다고 합니다.

▲ 충전기가 구식(옛날 휴대폰용)인것이 좀 에러..

 

 

■ 그래서 결론은?!

 

앞서 말한 것처럼 정부3.0이 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뭔가 국민에게 더 다가오고 싶다.'라는 내용인 것은 같은데 중요한 것은 데코레이션보다 알맹이겠죠.

알맹이는 정부가 의지를 가지고 추진하면 될 것이니 패스!

▲ 이건 그냥 귀여워서 한장

정부측에서 주관하는 행사 구경은 굉장히 오랫만이었는데요.

생각보다 볼거리도 많았고, 기념품도 잔뜩 받았습니다.

(귀찮아서 다음번에 올릴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코엑스에서 같이 행사하던 C-Festival도 함께 갔었는데요.

입장료로 7천원받는  C-Festival쪽보다 무료행사인 이쪽이 더 볼거리가 많았어요.

▲ 기념품도 더 많이 줬구요.(사진에 찍은것 2배정도 받았습니다.)

이 포스팅을 보고 혹시라도 '찾아가야지.'라고 마음을 먹은 분들에게는 죄송한 말입니다만 행사기간이 너무 짧아서 이 포스팅을 읽는 이 시점에는 이미 행사가 끝났습니다.

제가 특별히 게을러서 늦게 올렸다기보다 저도 토요일날 갔었는데 행사가 일요일까지니...

 

▲ IT쪽을 위주로 소개했지만 '편백 족욕체험'처럼 아날로그 물씬나는 곳도 있었고 

▲ 예술작품(?)같은 것도 있고.. 

▲ 난해하다.

 

▲ 꽤 멋지기는 한데...

▲ 아이들이 좋아하는 귀여운 돌고래 그림까지

이번 포스팅을 통해 제가 드리고 싶은 말은 앞으로라도 정부에서 대규모로 행사를 한다면 한번쯤 구경가보시라는 것입니다. 정부에서 하는 행사라서 왠지 심심할 것 같았지만 이번 행사는 아이들과 함께 방문해도 나쁘지 않은 구성이었고, 저같은 기덕들에게는 구경할 것이 너무 많았습니다.

 

ⓒ 2015 토닥이랑

[구글광고가 하단에 개재됩니다.]

토닥이랑의 모든 게시물은 직접 촬영하고, 글로 담은 自作 컨텐츠로 퍼가는 행위(펌)를 일절 허락하지 않습니다.
인용한 내용은 출처를 별도 표기하고 있으며, 미비한 경우 댓글로 알려주시면 신속하게 조치하겠습니다.
(떠도는 이야기, 뉴스스크랩 등 일부 카테고리는 게시물 성격에 따라 생략될 수 있습니다.)

Comment

Comment List











티스토리 툴바